| | 한국어

제목[YTN] 찜통더위 물렀거라.. 얼음박물관
작성자seouladmin조회수150날짜2015/08/06
  • 찜통더위 물렀거라…얼음 박물관
  • 입력시각 : 2015-08-05 11:00

[앵커]

요즘처럼 숨 막히게 더운 날 문밖으로 나서기가 꺼려지는데요.실내에서 펼쳐지는 이색적인 겨울 체험은 어떠신가요?

오늘은 YTN 중계차가 얼음 박물관에 나가 있다고 합니다. 차윤희 캐스터!

푹푹 찌는 더위에 차윤희 캐스터는 두꺼운 한겨울 코트를 입고 있네요?

[기자]
상상이 안 가시죠?

제가 있는 이곳은 시원하다 못해 춥습니다.

입구에 들어온 순간 손발이 꽁꽁 얼 것만 같았는데요.

바깥 날씨는 뜨거운 햇볕에 벌써 서울 기온이 30도를 가까이 올라 있습니다.

하지만 지금 이곳 온도계는 겨우 영하 5도를 가리키고 있습니다.

이 때문에 이곳에서는 오히려 저처럼 이렇게 두꺼운 겨울 코트가 필요합니다.

이곳은 그야말로 겨울 왕국이란 표현이 잘 어울리는데요.

박물관 문을 열고 들어서면 인기 캐릭터부터, 얼음 미끄럼틀, 얼음 호텔 등 다양한 얼음조각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.

게다가 이곳은 눈으로 보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체험도 가능합니다.

이곳을 찾은 아이들은 얼음 조각 앞에서 사진도 찍고 미끄럼틀도 타는 등 오히려 추위를 즐기고 있습니다.

오늘 아침 한때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에는 소나기가 내렸는데요.

낮 동안에도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.

또 서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습니다.

밤새 전날의 뜨거운 열기가 식지 못하고 곳곳에 열대야가 나타났는데요.

한낮에는 서울 31도 등 전국적으로 찜통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.

이번 주말까지는 더위 기세가 점점 더 심해집니다.

서울 낮 기온이 내일 33도 모레 34도까지 치솟겠고, 폭염 주의보가 내려질 가능성 있습니다.

더위를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라는 말이 있죠? 얼음 박물관에서 이색적인 체험도 하면서 더위를 날려버리시는 건 어떨까요?

지금까지 얼음 박물관에서 YTN 차윤희입니다.

Previous[뉴시스] 아이스뮤지엄 찾은 관람객들
Next연합뉴스_[날씨] 무더위를 날려줄 색다른 피서지 ‘아이스뮤지엄’ 2015.08.09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